아포스티유 스탬프

아포스티유 스탬프

아포스티유 확인 제도는 1961년 외국 공문서의 법적 인증절차의 철폐와 함께 헤이그 협약에서 소개되었습니다. 이 협약을 통해 법적 문헌의 국제적 인증에 관한 규율을 책정하였습니다. 하지만 모든 국가가 이 협약에 영향을 받는 것은 아닙니다.

아포스티유 스탬프가 찍힌 문서는 외국에서 그 법적 효력을 발휘하게 됩니다. 이는 1961년 헤이그 협약에서 제 12조에 동의를 한 국가에만 해당하며 그 나머지 혹은 맴버가 아닌 국가들은 대사관 혹은 총영사관을 통해 인증을 받아야 합니다.

헤이그 협약 맴버 국가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호주, 벨기에, 프랑스, 독일, 그리스, 홍콩, 헝가리, 이탈리아, 일본, 마카오, 멕시코, 네덜란드, 노르웨이, 포르투갈, 대한민국, 남아프리카 공화국, 스페인, 스웨덴, 스위스, 영국, 북아일랜드, 미국.

 원본 서류

모든 서류들은 전문 변호사에게 증명을 받아야 하며, 원본 서류 또한 제출해야 한다.

 관할권

모든 서류는 홍콩 당국, 예를 들면 홍콩 출생증명서, 법인 설립 인가증, 사업등록증, 법원 명령 등, 에서 발급되어야 한다.

 아포스티유 스탬프를 갖기 위해서는 4가지 과정을 따라야 합니다. 이는:

  1. Capital World의 원본 서류 보내기
  2. 공증인에게 서류 증명받기
  3. 고등법원에 증명 서류 보내기
  4. 고등법원에서 아포스티유 스탬프 받아서 고객님에게 보내드리기.

 왜 홍콩 당국에서만 서류 허가를 하나요?

아포스티유는 헤이그 협약의 외국 공문서 법적 인증절차의 철폐를 통해 그 협약의 소속된 나라들에 한해 공인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아포스티유 컨벤션은 대거 실행되고 있으며 아포스티유는 공식적인 자료들은 모두 정부 당국에서 공증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컨벤션에 속해 있는 많은 나라들은 이 소속으로 인정 받을 수 있는 것 입니다. 만약 고객님이 홍콩 재판에 관한 부수적인 자료를 가지고 있고 그 서류에 아포스티류 컨벤션을 받고 싶다면 그에 알맞는 법정 공증인을 찾아야 할 것 입니다.

 아포스티유 스탬프 서류는 언제 필요한가요?

저희 고객님들은 대개 부수적인 외국 재판이나 외국 재판 관할청에 개인적 혹은 회사 관력 자료를 제출할때 필요하게 됩니다.

 제 개인 변호팀이 있는데 그들에게 이와 관련된 일을 맡겨도 되나요?

공증인에게 허가를 받아냐에 따라 달라집니다. 이에 관련에서는 여기를 클릭해서 더 자세히 알아보세요. Click Here

SITE MAP